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표류하는 도시바 반도체 매각...SK하이닉스 지분 확보·경영 관여 때문?
기사입력 2017.08.13 08:43:34 | 최종수정 2017.08.13 09:3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 한마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사업 매각을 위한 협상이 별다른 진전 없이 두 달이 흘렀다.

13일 외신과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쓰나카와 사토시(綱川 智) 도시바 사장은 지난 10일 한·미·일 3국 연합 외에 미국 웨스턴디지털(WD), 대만 폭스콘(홍하이 정밀공업)과도 교섭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쓰나카와 사장의 발언은 한·미·일 연합이 아닌 다른 선택지를 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사실상 한·미·일 연합에 대한 엄포인 셈이다.
한·미·일 연합에 속한 SK하이닉스가 도시바의 지분(의결권)을 요구하면서 도시바 반도체 사업 매각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다. 다만 도시바와 WD·폭스콘 간 협상 얘기가 나온 지도 한 달가량 됐다는 점으로 미뤄 이 협상에서도 별다른 진전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21일 미국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을 반도체 사업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을 때만 해도 매각은 순조로워 보였다. 같은달 28일 도시바 주주총회 이전에 매각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3월까지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일정표가 언론 등에서 제시됐다. 하지만 거의 두 달이 다 되도록 매각 계약은 체결되지 않고 있다.

협상의 걸림돌은 SK하이닉스가 융자와 전환사채(CB)로 자금을 대겠다고 한 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 지분을 확보해 경영에 관여하고 기술이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든 것이다.

전환사채란 발행할 땐 회사채이지만 일정 기간이 지나면 주식으로 바뀌는 금융상품이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의 전환사채를 사들이면 당장은 채권자의 지위이지만 나중에 이 전환사채가 주식으로 전환되면 도시바 주주가 된다.

매각 교섭이 교착 상태에 빠진 것이 일본 정부의 입김 때문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기술 유출 가능성 차단 등을 앞세워 너무 까다로운 조건을 내걸고 거기에 맞는 협상 파트너만 찾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언론에서도 정부 개입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아사히 신문은 지난달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 매각에 일본 정부가 수시로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기술 유출 우려를 제기하며 홍하이에 매각하는 것에 제동을 걸고, 일본 기업들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도 관여했다는 것이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어느 쪽으로 결론을 내리든, 시간에 쫓기고 있는 도시바 입장에서 왜 이처럼 협상이 장기화하도록 놔두고 있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비즈뉴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아이디어 비전샵

MK비즈& 서비스 안내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