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우수 중견기업 온라인 `열전` 편찬 나서

김병철 변호사

입력 2018.03.13 17:53:1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우리 경제의 '허리'인 중견기업에 대한 합리적 인식을 확산하고, 바람직한 기업 성장의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중견기업 열전'을 온라인에 연재한다고 13일 밝혔다.

중견기업 열전에는 우수 중견기업의 성공 사례와 중견기업인의 경영 철학, 역경 극복 노하우 등을 인터뷰, 현장 르뽀, 편지 등 다채로운 형식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13일 공개된 첫 번째 '열전'의 주인공은 태양광 전문기업 '신성이엔지'이다. 지난 1997년 문을 연 신성이엔지는 2007년에 태양광 사업에 뛰어든 지 불과 십 년 만에 세계 최고 고효율 태양전지를 자체 개발하면서 글로벌 태양광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중견련 관계자는 "대한민국 경제 발전의 토대를 이룬 중견기업의 '진짜' 역할, 독자적 성공신화를 달성한 불굴의 기업가정신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중견련 홈페이지, 뉴스레터, 앱, SNS 등 온라인 채널에 연재하고, 연말에 단행본으로 갈무리해 발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견련은 중견기업 인식개선 공모전, 채용 박람회 등 사업은 물론 적극적인 온라인 소통을 통해 중견기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하고, 중견기업 육성·발전 필요성에 공감하는 여론 환경 조성에 힘써왔다.

지난 2016년 5월 출시한 '중견련 앱'의 이용자는 약 8000명에 달한다. 중견기업의 규모와 특정 기업군 중심의 콘텐츠 특성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중견기업 이슈와 중견기업 정책 등 많은 소식을 제공하는데, 특히 중견련이 선별한 우수 중견기업 채용 정보에 대한 호응이 높다.

지난해 3월에는 '중견기업 홍보 지원 서비스'를 론칭하고, 언론 홍보와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을 '무료'로 대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101개 기업을 대상으로 172건의 서비스를 수행했다. 온라인 신청만으로 비회원사도 회원사와 동일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중견기업 홍보 담당자 협의체인 '중견기업 홍보 협력 네트워크'도 가동 중이다.

강승룡 중견련 회원본부장은 "과거, 현재의 활약상과 향후 우리 경제에서 차지할 가치, 잠재력에 비해 중견기업의 인지도는 여전히 높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중견기업의 경제·사회적 위상을 높이는 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견기업 열전' 참여는 중견련 홈페이지, 앱 '중견기업 홍보 지원 서비스'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